메비앙   |   GF소아청소년과   블로그   진료안내   |   GF내과   블로그   진료안내   |   GF 영양 블로그   |   찾아오시는길

Posted
Filed under Software/1차의료 마케팅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영학이란 학문은 인류의 탄생부터 있었지만 (어쩌면 본능적인 경영학이었겟지만) 20세기 초에 대량 생산에 의한 판매가 화두가 되면서 체계적인 경영학이 시작되고 이러한 것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 경영공학이라고 불리워 지는 학문으로 발전하기 시작하면서 그 학문적인 근거를 찾게 되었습니다.

다른 2차 산업이나 1차산업의 경영학에 비해서 3차 산업인 의료의 경영학은 그 역사가 무척이나 짧은데 의료 컨설팅을 말하기 전에 1차 또는 2차 산업의 경영 컨설팅을 보면 그 역사 역시 짧은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이러한 컨설팅은 기업을 경영하는데 가장 기본적인 툴이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며 삼성이나 현대와 같은 대기업도 주기적으로 컨설팅을 받고 있는 것이 그 현실입니다.

그것이 가능한 것은 경영학에서 컨설팅은 그 경영하는 데 필요한 도구를 제공하는 것 그 임무이기 때문입니다. 평가하고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알려 주는 것이 컨설팅의 가장 기본이 되겠습니다. 그러한 것이 가능한 것은 그 시스템에 대한 이해가 충분히 있어야 가능해 지는데 그 시스템을 충분히 이해하는 경우가 별로 없는 경우에는 이것이 하나의 학문이나 산업이 되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 기업들은 대부분 오너에 의해서 경영되는 감각 경영이 위주이며 서구의 대기업은 감각경영이 아닌 시스템에 의한 경영이 위주로 되어 있는 것이 가장 큰 차이입니다. 어떤 것이 더 근대적인지는 그 이유를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습니다.

이것을 의료에 투사해보면 의료 컨설팅은 지금까지 대부분 감각적인 컨설팅을 해오고 있으며 시스템 컨설팅을 하지 않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컨설팅을 의뢰한 대부분의 병원 원장들이 다 아는 이야기를 하고 돈을 받아간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닐까요

의료는 3차 산업이고 주관적이고 일방적인 서비스 산업이기 때문에 그 특성에 의해서 객관화 시키고 시스템 경영이나 컨설팅이 힘든면이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주변에 너무나 서비스 산업을 객관화 시켜서 세계적으로 커다랗게 성장한 기업을 많이 봅니다. 스타벅스가 그렇고 변수가 가장 많은 은행이나 증권 보험과 같은 금융회사들이 그렇습니다.

의료는 그러한 변수가 많은 사업에 비하면 오히려 객관화가 더 쉽고 시스템을 만들기 쉬어질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과거에 제 선배가 그런말을 한적이 있습니다. 1차의료기관을 운영하는 원장은 구멍가계와 같고 자전거를 타는 것과 같다고 하였습니다. 엔진이 달린 운전수가 달린 자가용을 빨리 타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그 엔진을 만들어 주는 것이 컨설턴트의 역활이 아닐까 합니다.

어렵습니다. 아직은 시스템으로 움직이는 1차의료기관은 거의 없으면 그 태동기에 있습니다. 그러므로 더더욱 쉬울지도 모릅니다. 이미 많은 시스템으로 꽉 차있는 그런 의료사회라면 컨설팅이 필요없는 세상이 될 것이므로 그렇습니다.

시스템은 input이 들어가면 output이 얼마나 나올 것인지를 알 수 있는 것입니다. 어떤 시스템을 쓰느냐에 따라 그 똑같은 input에 다른 output을 얻게 될 것이고 더 많은 output을 고객들에게 돌려 줄 수 있을 때 의사들이나 client 들이 컨설턴트에 의지하는 그런 세상이 될 것입니다.

의료 마케팅이 아니구 의료 마케팅 공학이 필요한 이유가 여기 있을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의사를 MEDICAL CEO 가 아니닌 medical CTO로 교육 시킬 수 있는 컨설턴트만이 시장에서 존경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병원은 여러 기술직이 모여있는 전문가 집단입니다. 이러한 전문가 집단을 잘 조직할 수 있어야 그 병원이 성공할 것이며 그러한 여러 전문가 집단을 잘 시스템화 시킬 수있는 컨설턴트와 그 개발 공학이 필요하게 되는 시기가 올 것입니다.

이 까페에는 의료 컨설팅에 근무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은데 모두들 열심히 공부하여 존경받는 컨설턴트가 되시길...기원해 봅니다.

행복하소소

개발 공학에 관한 책을 읽다가 생각이 나서 글을 올립니다.

Posted
Filed under Software/1차의료 전략
요즘 공부하면서 느낀 생각입니다. 또한 병원으로 새로히 이전 개원하면서 든 생각입니다.

1990년대 초정도로 기억이 됩니다. 제가 컴퓨터를 처음 사서 열심히 컴퓨터란 것에 몰입하던 시기이니까요 이 떄는 컴퓨터를 구입할려면 세운상가나 용산에 가서 사야 했으며 컴퓨터를 사면 당연히 프로그램은 꽁짜로 주는 것으로 인식하던 시기입니다.

하지만 요즘은 되도록이면 또 여유가 된다면 정품을 사서 쓰게 되는 경우가 많으며 아예 프로그램 구입하는 것이 귀찮아서 OEM으로 제공되는 대기업 PC를 일괄 구입하게 되기도 합니다.

요즘 새로이 공부를 시작하면서 의료 벤처와 메디칼 마케팅, 개원 사이트들을 다니다 보면 천편일률적인 서비스의 제공이 많습니다. 과거 제가 공부를 시작할 때는 일반 경영학적인 이야기를 의료에 비슷하게 접목시키면서 서비스 교육에 대한 이야기들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그양도 매우 적었지요...대부분 병원급에서 막 도입을 시작하면서 이러한 것들이 생기기 시작했지요...

그러나 요즘은 대부분 부동산과 연계된 그러한 개원 컨설팅이 주된 서비스이며 이를 통한 수익창출을 도모하는 사이트나 회사가 많습니다. 심지어는 개원 컨설팅은 그냥 부동산을 위주로 하는 부동산 개발(클리닉 빌딩 등등..)이 주된 수입이고 개원 컨설팅은 그 하드웨어에 끼워 파는 소프트 웨어적인 성격이 강한 것이 사실이다..

즉 ..아직도 의료경영 업계는 1980년대 말 용산에서 컴퓨터 사면 불법 복제해서 끼워주는 소프트 웨어의 개념으로 의료 컨설팅을 하는 것은 아닌 지 의아해 진다..

이것은 시대적으로 과거의 구시대적인 것이며 전혀 미래지향적인 사업 모델이 아니다..지금은 일시적으로 이러한 메디칼 빌딩의 분양을 통하 수입의 증대가 있겠지만..이것은 어느정도 의료계의 무지 몽매함을 이용한 편법이라고 생각되며 어느정도 의료 산업의 portion을 차지 할 수는 있겠지만...의료경영의 미래 모델은 아닐 것으로 생각되어 진다...

대부분의 사이트나 회사의 의료 경영 프로그램에서 개원 컨설팅은 과거 보다 비약적으로 정보와 그 경영학적인 tool이 많이 증가한 것은 사실입니다. 아주 적절한 또는 고가의 비용을 요구하여 아주 훌륭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경우도 있지만 많은 사이트나 회사들이 이러한 개원 컨설팅은 3년전이나 지금이나 별 차이가 없으며 수익모델 창출이 않되어서 부동산이나 코디 교육프로그램등으로 수익모델을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저는 일반적인 경영 컨설팅 업계를 생각해 봅니다.

액센추어나,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와 같은 외국계 경영컨설팅업계를 보지 않더라도 일반적으로 경영컨설팅에서 개원와 같은 회사 창립에 대한 컨설팅은 한부분일 뿐이며 오히려 수익 모델은 대부분 경영진단과 같은 것에 수익창출을 하고 있다...

앞으로 의료 경영업계도 이러한 방향을 지향하면서 그 소프트 웨어의 개발에 노력을 많이 해야 할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한번 생각해 보면

개원 컨설팅이 있으면 폐원과 이전 컨설팅이 있어야 하며, 또 개원 1년 경영진단, 개원후 2년진단., 경영하면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의원 차별화 전략에 대한 컨설팅 최근에 각광받을 것으로 예상이 되는 M&A 컨설팅 등이 꼭 필요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특히나 개원후에 대부분의 1차 의료기관의 오너인 개인의원의 원장 생각은 자기의 생각과도 아주 다른 의료계의 현실을 느끼는 경우가 많으며, 자기의 기대치와 다른 현실에 대해 많은 비애와 좌절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특히나 이러한 기대감이 자신의 노력에 의한 것이 아니라 개원 컨설팅의 권유나 환상심기에 의한 경우에 더더욱 이러한 좌절감이 개원 컨설팅에 집중되면서 "사기 당했다" 라는 생각을 더더욱 하게 된다..

최근의 메디칼 빌딩의 분양은 주변의 시세보다 높은 가격에도 개원 입지의 부족에 의한 수요로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저는 생각이 매우 부정적입니다. 그 메디칼 빌딩의 수요가 많다는 것과 그 성공률이 높다는 것은 매우 다르며 오히려 그 성공률이 증명되지 않았으며 이러한 메디칼 빌딩사업의 지속성을 위해서 또 새로운 수익모델의 창출을 위해서도 꼭 소프트웨어적인 보완이 뒤따라 가지 않으면 안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의료시장이 개방이 되고 새로운 경영 tool 들이 개발되어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